[식물 산책] 들판의 불꽃, 수크령

산책하다 들판에서 눈길을 사로잡는 풀을 발견했다. 마치 한낮의 불꽃놀이 같은 느낌을 주는 풀! 수크령이다.
강아지풀 처럼 생겼는데 크기가 훨씬 크다. 언뜻보면 예쁜데 자세히 보면 살짝 징그럽기도 한 듯.

8~9월에는 꽃이 피는 시기라고 하는데, 아마도 덕지덕지 붙은 것으로 보이는건 수크령의 꽃인듯 하다.
빨갛고 은은하게 빛나는 모습이 예쁘다. 존재만으로 그 주변을 확 밝혀주는 것 같은 존재감!

왜 초점이 안맞았지? 작은 불꽃같다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