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,000년 세월도 버티는 씨앗의 신비

추운 겨울이 지나고 봄이 되니 정원 곳곳에서 알 수 없는 새싹들이 자라나기 시작합니다. 겨울동안 노랗게 죽어있던 잔디도 점점 초록초록한 잔디가 중간중간 보이기 시작했어요.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작년에 뿌려져있던 씨앗들이 기지개를 펴기 시작한거죠. 그 추운 겨울을 어떻게 버티다가 봄이 되면 어김없이 다시 자라나는 걸까요? 식물은 자라기 시작하기 전 씨앗 상태로 적어도 1년에서 많게는 몇 백년, 몇 천년 … Read more

봄흙이 봄볕에 부풀어올라 포슬포슬해지는 매커니즘

겨울동안 딱딱하게 얼었던 흙들을 뚥고 여리디 여린 새싹들이 고개를 하나둘씩 내미는걸 보면 너무 신기하지 않나요? 그 씨앗들은 겨울동안 어떻게 버텼는지, 딱딱한 흙을 어떻게 뚥고 나왔는지 말이죠. 봄의 흙은 밤과 낮의 높은 기온차를 이용해 얼고 녹기를 반복하면서 천천히 부풀며 포슬포슬해집니다. 겨울엔 삽도 안들어가던 땅이, 봄이 되면 부들부들해지는거죠. 그 매커니즘에 대해 아주 아름다운 언어로 잘 설명해주는 글이 … Read more